웃다리풍물(2012청소년,충청남도)

종목 개요

구 분 내 용
참여대회 제53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및 제19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참여지역 충청남도
분야 농악
참여단체 병천고등학교
수상(개인상) 연기상 (김재훈,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종목소개

웃다리풍물은 충청·경기 지방에 전승되어온 풍물굿의 한 갈래다. 대개 남사당패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므로, 두레농악적 성격보다 연예농악적 면모가 두드러지는 점이 있다. 특히 충청도는 웃다리농악의 주요 전승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충남 일부 지역에서는 마을굿인 당산굿을 하며, 두레기가 있고, 편성에 있어서도 잡색에 대포수, 각시, 양반 등이 있다. 경기도와 인접한 천안을 비롯한 북부 지역에서는 어른들이 무동놀이를 하며, 무동(피조리)들의 단체춤인 ‘나부춤(나비춤)’을 춘다.

웃다리풍물은 다른 지역 농악보다 징과 북의 수가 적으며, 잡색은 무동, 사미, 양반 등이 있으며 무동의 수가 많으며, 가락은 느리고 빠른 가락을 고르게 섞어 거칠고 강한 맛을 자아내고, 쇠가락의 가림새가 분명하고, 암채와 수채가락의 다채로운 변화를 추구한다. 이렇게 다양한 형식으로 펼쳐지는 웃다리 풍물놀이는 웃다리가락을 바탕으로 돌림벅구, 당산벌림, 오방감기, 무동놀림, 사통백이, 가새벌림, 좌우치기 등의 진풀이로 집단적 규율성을 보여준다. 또한 모든 치배들이 상모를 쓰는 것도 특징이다.

병천고등학교 학생들의 실연은 풍물의 열두 마당 중 개인놀이를 중심으로 꾸몄다. 특히 평택농악 보유자인 김용래 선생과 남사당놀이 연행자인 남기문 선생의 고증을 통해 개인놀이와 남사당패의 놀이로만 알려진 것들을 포함해서 다채롭게 구성했다.

웃다리풍물의 진행 과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제1과장 ‘웃다리 풍물 - 판굿’

제2과장 ‘개인놀이, 남사당놀이 - 벅구놀이, 무동놀이, 12발놀이, 버나놀이, 살판놀이’

제3과장 줄타기

충청도와 경기도 일대 많은 지역에서 웃다리풍물이 전승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대회에 출전한 병천고등학교는 연예농악적 면모를 강조함으로써 차별성을 꾀한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고등학생들이 쉽게 접하기 어려운 줄타기를 연습해서 경연장에서 실연한 것은 큰 용기를 가지고 한 시도라 하겠다.

문화재 지정 현황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농악 (2014.11등재)

관련링크

자료출처

  • 출처 : 『한국민족예술축제60년. 변화와 도약 해적이』
  • 발행연도 : 2019.12.31
  • 기획 :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동영상자료

민속곳간이 제공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입니다.
출처 표기 후 사용가능하나, 상업적 이용 및 내용을 변형 또는 재가공 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