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농악(2013청소년,충청북도)

종목 개요

구 분 내 용
참여대회 제54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및 제20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참여지역 충청북도
분야 농악
참여단체 괴산오성중학교
수상(단체상) 장려상 (단양군수상)

종목소개

괴산농악(감물농악)은 충북 괴산군 감물면 일대에서 전형적인 농부의 삶으로 전승되고 있는 민속놀이로, 풍랑(풍물)과 두레춤의 영향을 받으며 발전해왔다. 감물면의 지역 농경 생활이 반영된 웃다리농악의 군사농악적 면모도 확인된다. 전원이 패랭이로 만든 전립을 쓰고, 흰 바지저고리에 삼색끈을 멘 형식의 간소한 복장에, 빠른 가락과 동작으로 대중의 행진 음악과 축원, 그리고 한풀이가 승화되어 있다. 윗노리의 기교가 뛰어나며, 밑노리의 굿가락이 담백한 것도 특징이다.

괴산농악에서는 곤나비장단, 자진가락, 두마치, 들충장, 날풍장, 춤장단, 쩍쩍이 등의 장단이 전승되고 있다. 가락이 힘차고, 박진감 있으며, 진취적이고, 투박하며, 소박한 맛이 특징이다. 곤나비장단과 자진가락 장단이 반복되어 달아치는 연주와 곤나비장단(자진모리)의 북가락은 전형적인 중부 문화권에서만 나타나는 연주기법을 묘사하고 있다.

오성중학교 학생들이 연행한 괴산농악은 총 열네 마당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입장, 인사, 돌림벅구, 쌍줄백이, 농사풀이, 오방감기, 쩍쩍이, 원 좌우치기, 4줄 좌우치기, 십자놀이, 사통백이, 소고놀음, 개인놀음, 인사 순으로 진행되었다.

감물농악은 괴산군 감물면 일대에 전승된 지역 특색을 갖춘 웃다리농악이다. 농악마저 변하는 현대사회에 고로들의 증언과 전승에 대한 노력으로 지역 민속을 지키고 있는 현장을 오성중학교 학생들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노력으로 괴산감물두레농요는 괴상오성중학교 학생들을 통해 재현되어 이미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에서 이미 우수한 성적을 거둔바 있다. 고로 기성세대가 청소년세대와 소통을 이어감으로써 지역문화가 더욱 굳건하게 지켜질 수 있던 중요한 사례라고 할 수 있겠다.

문화재 지정 현황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농악 (2014.11등재)

관련링크

자료출처

  • 출처 : 『한국민족예술축제60년. 변화와 도약 해적이』
  • 발행연도 : 2019.12.31
  • 기획 :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민속곳간이 제공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입니다.
출처 표기 후 사용가능하나, 상업적 이용 및 내용을 변형 또는 재가공 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