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녀(해녀)놀이 이어도사나(2014청소년,제주도)

종목 개요

구 분 내 용
참여대회 제55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및 제21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참여지역 제주도
분야 민요
참여단체 세화고등학교 숨비소리
수상(단체상) 장려상 (정선군수)
수상(개인상) 연기상 (홍석명,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종목소개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1호인 해녀노래 <이어도사나>는 해녀들이 직접 부르기 때문에 <해녀노래>라고도 하며, 이어도사나는 후렴구를 따서 부르는 이름이다. 제주 해녀들이 바다를 오갈 때 부르는 노젓는 소리면서 동시에 한과 그리움을 달래는 노래로, 강한 사투리와 억양이 특징을 이룬다. 가사에는 이별이 없는 영원한 이상향 ‘이어도’에 대한 바다 여인들의 염원과 해녀 일의 고됨을 노래한다. 해녀들이 물질을 할 때 사용하는 태왁을 장단 삼아 빗창으로 치며 노래하는데, 굿거리, 중모리 등 다양한 장단이 쓰인다. 작품 구성은 입장과 영등굿, 물질작업, 이어도사나의 네 마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1. 입장 제주칠머리당 영등굿을 하기 위해 무속인들이 연물악기(설쇠 대양, 연물북, 연물장구)를, 그리고 제주 해녀들이 태왁, 비창 등 물질 도구와 굿을 하기 위한 제물, 제기 등을 들고 등장한다.

  2. 영등굿 해녀들의 생계를 담당하는 용왕해신부인을 청해 영등굿을 하는데, 아무런 사고 없이 물질할 수 있도록 안전과 풍요를 기원함과 동시에 가족의 무사 안녕을 기원하는 굿을 진행한다.

  3. 물질작업 해녀들이 배를 타고 와서 바다에 태왁을 던지며 물질작업을 시작한다. 숨비소리(잠수하고 올라오면서 숨이 찬 것을 휘파람 소리처럼 내는 것)와 함께 작업하는 해녀들이 해산물을 채취해 태왁 망사리에 넣고, 지친 몸을 이끌고 불턱 주위로 모여든다.

  4. 이어도 사나 작업을 마친 뒤 불턱에 모여 앉아 제주 해녀들의 이상향인 ‘이어도’를 생각하며, 또한 가족을 위해 계속해야 할 물질에 대한 힘을 얻기 위해 <이어도사나>를 노래한다.

    해녀들의 일노래와 제주도 ᄌᆞᆷ녀굿을 엮은 작품으로, 세화고등학교의 ‘숨비소리’ 팀이 공연했다. 민요뿐 아니라 무속음악을 포함한 작품이라 진역 전통문화의 전승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21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에서는 정선군수상인 장려상을 수상했다.

관련링크

자료출처

  • 출처 : 『한국민족예술축제60년. 변화와 도약 해적이』
  • 발행연도 : 2019.12.31
  • 기획 :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동영상자료

민속곳간이 제공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입니다.
출처 표기 후 사용가능하나, 상업적 이용 및 내용을 변형 또는 재가공 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