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성 정월대보름놀이(2016,함경남도)

종목 개요

구 분 내 용
참여대회 제57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및 제23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참여지역 함경남도
분야 민속놀이
참여단체 함남북청민속예술보존회
수상(단체상) 신명상 (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장상)

종목소개

‘토성 정월대보름놀이’는 함경남도 북청군 신창읍 토성리에서 전래한 것으로, 정월대보름 2~3일 전에 신청과 도청 한복판에서 펼쳐지던 민속놀이를 무대에 올린 것이다. 참고로 정월대보름은 새해 들어 처음 맞이하는 보름날로서, 농사의 시작일이기도 해 큰 명절로 여겼다. 토성 정월대보름놀이는 사자놀이, 돈돌날이, 횃불싸움 등을 핵심으로 한다. 북청군 내 대부분 지역에서는 대보름에 사자놀이 중심으로 놀았던 반면, 토성리에서는 돈돌날이와 횃불싸움도 함께 중요한 놀이 과정으로 여겼다.

제57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 토성 정월대보름놀이는 돈돌날이, 횃불싸움, 두상, 노장마당, 군무 순으로 진행되었다. 정월대보름 고사를 지내고 난 후, 마을 부녀자들은 집에서 함지, 바가지, 자배기, 놋그릇과 같은 북을 가지고 나와 돈돌날이 민요를 부른다. 북을 치는 부녀자가 중심이 되어 놀이를 이끌고, 흥이 난 부녀자들은 함지에 물을 붓고 바가지를 띄워 북과 비슷한 장단으로 연주한다. 민요와 장단에 흥이 오른 부녀자들은 원진을 만들어 춤을 추고, 원진 안에 들어가 신명 나는 놀이판을 벌였다. 이때 마을 청년들은 횃불싸움을 하러 토성산성을 돈다. 싸움을 벌이다 몸이 지치면 싸움을 멈추고 도청으로 집결한다. 횃불을 들고 집결하면 이들이 조명 역할을 한다. 횃불을 조명 삼아 일종의 연희극을 펼친다. 마을의 두상이나 노장이 사자를 초청해 벽사진경과 안과태평을 기원하는 매귀의식을 거행하고, 사자는 우물과 정지에서 바가지를 가지고 나와 액운을 쫓는 의미로 깨뜨린다. 두상과 꼭쇠가 사자를 앞세워 집집이 돌아다니며 잡귀와 재앙을 쫓고, 복을 불러들이는 춤을 추며, 마을 공동 기금을 걷는다. 사자가 바가지를 깨뜨리고 나면 온 동네 사람들이 모여 사자와 함께 군무를 펼친다. 넋이 나가도록 흥겨운 장단에 맞춰 춤을 추며, 일 년 내내 편안하기를 기원한다. 즉, 집집이 돌아다니며 잡귀를 쫓고 복록을 기원하는 의식을 행하고 귀밝이술을 얻어먹는 등 초복재화를 벌이는 대동놀이였다.

함경남도 민속으로서 토성리 정월대보름놀이를 적극적으로 전승하고자 제57회 한국민속예술축제를 통해 선보였다. 한식날 여성들이 행하던 돈돌날이와 남성들의 횃불싸움이 결합된 양상이 특징적이며, 더불어 북청군 지역을 대표하는 사자놀이까지 결합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마을 주민 모두 적극적으로 이날을 기리고 놀이를 즐겼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자료출처

  • 출처 : 『한국민족예술축제60년. 변화와 도약 해적이』
  • 발행연도 : 2019.12.31
  • 기획 :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동영상자료

민속곳간이 제공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입니다.
출처 표기 후 사용가능하나, 상업적 이용 및 내용을 변형 또는 재가공 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