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산농악(2019청소년,대구시)

종목 개요

구 분 내 용
참여대회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및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참여지역 대구시
분야 농악
참여단체 서대구중학교
수상(단체상) 금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수상(개인상) 연기상 (문준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종목소개

‘비산농악’은 ‘날뫼’라 부르는 대구광역시 서구 비산동에서 자생한 농악이다. 이 농악은 아득한 옛날부터 이 지역 주민들 모셔온 동제당인 천왕당(기천당, 중천당, 말천당)에서 정월대보름에 행하던 동제인 천왕메기굿을 할 때의 '지신풀이'에 그 모태를 두고 발전해 온 것으로 추정한다.

비산농악에는 이 관도를 오고 가던 원님 행차 때 원고개에서 놀았다는 옛이야기가 함께 전해진다. 그래서 농사굿의 성격보다 군사굿의 성격이 더 짙은 것이다. 원래 열두 마당으로 되어있으나, 전성기에는 마당 수를 늘려서 얼마든지 긴 시간을 놀 수 있었다고 한다.

서구에는 6·25 전쟁 전까지 기천왕, 중천왕, 말천왕을 모신 사당이 있었다고 한다. 기천왕은 서구 비산1동의 원고개 시장 부근에, 중천왕은 비산1동 1번지 옛 인동촌 시장 부근에, 말천왕은 지금의 삼성예식장(비산2,3동) 부근에 있었다고 한다. 사당 앞에서 제를 지내왔는데, 제를 지내고 나면 이어서 비산농악 한마당을 놀았다고 한다.

현재 비산농악은 쇠 4명, 징 4명, 북 10명, 장구 6명, 벅구(소고) 12명, 잡색 3명, 땡각 1명, 기수 11명 등 총 51명으로 인원을 편성하며, 길굿·길군악, 인사굿, 정적궁이, 농사굿, 마당굿(박직굿, 엎어빼기), 다드래기, 싸움굿, 물레돌기, 허허굿, 살풀이, 덧배기(모듬굿), 놀이마당, 오방진, 덕석말이(진풀이), 뒷마당풀이 순으로 연행한다.

벅구야 벅구야 얼른치고 술먹자 조피국에 김나고 미역국에 땀난다 도랑건너 사돈요 우째우째 사는교 말미고 소미고 그럭저럭 사누마 등너머 중복숭 우지주지 열렸네 강건너 강대추 아개다개 달렸네 벅구야 벅구야 벅 벅 벅구야

비산농악은 간결하고 절도가 있는 군사굿의 성격과 천[天]·지[地]·인[人]을 상징하는 농사굿의 성격을 지녔다. 통일성을 중요시하고, 장중하며, 지신밟기 사설을 포함한다.

문화재 지정 현황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천왕메기 (1989.06지정)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농악 (2014.11등재)

관련링크

자료출처

  • 출처 : 『한국민족예술축제60년. 변화와 도약 해적이』
  • 발행연도 : 2019.12.31
  • 기획 :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동영상자료

민속곳간이 제공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입니다.
출처 표기 후 사용가능하나, 상업적 이용 및 내용을 변형 또는 재가공 할 수 없습니다.